난 좀 이기적이어도 괜찮아..

남한테 싫은 소리 못하는 나..

귀찮고 번거로운 일 있어도 내 일은 남한테 안 떠넘기는..아니 못 떠넘기는 나..

모든 걸 좋게 좋게..둥글게 둥글게 해결하려는 나..

항상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중립을 지키려는 나..

우유부단하다는 소리도 간혹 듣지만 항상 남의 말에 귀 기울이는 나..

엉뚱하기도 하지만 별 것도 아닌 것에 많은 미련을 두는 나..

항상 그 사람이 나를 “좋은 사람”으로 기억해주길 바라는 나..

그 사람의 좋은 점만 기억하려는 나..

이제 이런 내가 싫다..

난 이제 좀 이기적일 필요가 있어..

그 동안 너무 웅크리고만 살았으니까..

더 이상 내 자신을 소홀히 하지 않기..
이젠 남보다 나한테 더 잘해줘야 할 때야..

2 Responses

  1. wave 말해보세요:

    쩝 그간 나한테 그게 잘해준거였단 말이쥐
    드릴 말이 없삼 ㅡ.ㅡㅋ

    걍 숨이 턱! 막히네

    (NLB 구성 어렵데 L4 사 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