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광주로 고고싱!

저녁 11시 반에 출발해서..방금 새벽 2시에 도착했습니다..
고속도로로 오던 중간에 논산에서 익산까지 정체가 심하다는 제보(?)를 받고..
과감히 국도로 선회..
쭉~ 달려 전주까지 가서는 다시 고속도로 타고 막힘 없이 광주에 도착했습니다..
매우 피곤하군요..
부모님은 시골에 새로 지은 집에 가셔서..광주집은 썰렁합니다..
대충 방 정리 하고..이삿짐도 싸야할 것 같은데..
감히 엄두가 나질 않는 군요..
노총각 20년 살림살이가 쌓여있다보니..부모님도 어찌 못하셨나봅니다..

구닥다리 486PC 부터 해서..PC만 4대..
책상 구석에 먼지 쌓인 PC들을 보니..오늘따라 감회가 새롭습니다..
오늘에 저를 있게해준 고마운 애들입니다..

새벽 2시가 넘었는데..박스를 구할 곳은 없을 것 같고..
내일 오전에 동네 마트가서 박스 공수해다가 짐 정리 해야되겠습니다..

올해 추석엔 연휴가 3일 뿐이라..
대충 밥 한두끼 먹고나면 다시 올라와야할 것 같은데..
시간 잘못 잡았다간..아주..고속도로에서 생고생 할것 같고..
흠..고민이군요..

오늘 밤은 대충 짐이나 분류하면서..옛 추억(?)에 빠져볼랍니다..

2 Responses

  1. 준호 말해보세요:

    대갈형님 추석 잘 보내셨나요?
    ㅋ 이번 연휴는 넘 짧아서 얼굴도 못 보고 왔네요.
    원래는 안내려갈려다 결혼하구 첫 명절이니 하루씩 광주랑 광양 찍었네요.
    이래서 다른 형님들이 결혼하면 얼굴보기 힘들구나 하구 세삼 알겠드라구요.

    건강 조심하시구요. 내년 설에는 꼭 모아보죠. ㅋㅋ

    • Bighead 말해보세요:

      연휴가 짧아서 바쁠것 같아서 일부러 연락 안했다..
      나도 뭐 시골에 들러서 일좀하고 추석 지내고 하느라..
      광주에는 잠깐 저녁에 친구보러 한두시간 들렀다 왔다네..
      그래도 와이프 고향이 강원도나 제주도 아닌걸 다행으로 생각허시게..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