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좋은 사람들..

번 주 서울 출장으로 오랫만에 보고싶은 얼굴들을 보고 왔습니다..
퇴근 시간에 역삼에서 목동까지 그 먼길을 지하철 타고서 땀 삐질삐질 흘려가며 갔습니다..

오랫만에 들른 전 직장..사무실..많이 변했더군요..
전 직장 동료들..참 고맙고 따뜻한 사람들입니다..
당시 정신적 지주셨던 차장님도 뵙고..
차장님은 최근에 뒤늦게(!!) 애인이 생기셔서 제가 왔음에도 불구하고 데이트 선약이 있다하시면서 제손을 꾹 잡아주시더니만..
말없이 사라지셨습니다..소문을 듣자하니 애인분께서 저보다 나이가..;;
우쨌거나..ㅎㅎ 결혼식에서 다시 뵐 수 있겠죠..뭐..
맘 같아서는 지금이라도 다시 돌아가서 함께 일하고 싶습니다만….
뭐든 한번 틀어지면 아쉽고 후회되더라도 뒤 안돌아보는 요상한(?) 성격인지라..

진급 늦다고 투덜대는 매뚝스 유대리나와 함께 회사 그만뒀다가 컴백한 배반자 손대리

제가 회사 나올 당시엔 손대리를 제외하곤 모두 사원이었는데..
벌써 다들 대리로 진급했더군요..
손대리는 가만히 있었으면 과장으로 승진했을텐데..여전히 대리..짠한 양반..
사진에 안나온 새신랑 송대리는 와이프가 임신 26주째라 밥에 술 말아먹고 후딱 집으로..;;

그리고..새로운 얼굴들….

예전에 제가 직장 그만 둔 뒤로 이양반들이 운영팀에 신입 여사원이 두명이나 들어왔다고 자랑들 하더군요..
직접 안봤던 당시엔 “단지 여자일 뿐 일꺼야” 했습니다만..
직접 만나서 보니..헉~ 소리 나올만한 미모에..상냥함까지..게다가 나이도 어리고..;;
두 명중 한 명은 네트워크 담당..한 명은 시스템 담당이랍니다..
직장 그만 안두고 계속 있었더라면..내가 사수가 될 수도 있었을터인데……..
입에서 “나 그냥 대리로 재입사..어케 안될까?” 할 뻔..ㅎㅎ

You may also like...

3 Responses

  1. 돌아온 섹시걸 말해보세요:

    나도 전에있던 직장 사람들 만나면 기분 좋아..
    어제도 하나로통신 팔성파 (8명이 모두 성이 다름..) 모임있었쥐..
    좀… 특이한애들이지만… (찰스는 안다오.. 이여인네들의 정체를…)
    느므느므 좋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