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담양 떡갈비 신식당..

물어 물어 떡갈비로 유명하다는 담양의 신식당을 찾아갔습니다..
전에 자주가던 담양읍내에 돼지갈비집인 승일식당 바로 앞에 있더군요..

시식 후 느낌을 딱 한줄 요약하자면..

“돈 아깝다”

추가 설명이 조금 필요할 것 같다..입 아프지만..;;

2인분 기본에 34,000 원..
밥 안나오니 밥 한공기당 1,000 원, 국수 1,000 원..
둘이서 36,000 원으로 배터지게 맛나게 먹을 수 있었다면..돈은 안아까웠을것을..
시내 식당들 어딜 가도 36,000 원 정도면 원하는 거 맘껏 먹을 수 있는 돈인데..
우선 배가 안부르다..
2인분이라고 해서 나오는 양으로 따져보면 적어도 4인분에 밥까지 먹어야 양이 찰듯..
그렇다고 떡갈비 맛이 최고인가? 절~대 아니다..
떡갈비 맛이 더 먹고 싶은 생각을 들게 했다면..거금 34,000 원을 더 주고라도 2인분 추가 주문했을지 모른다..
맛은 지극히 평범(어딜가나 먹을 수 있는 떡갈비 수준)..오히려 기름이 잔뜩 뭍어서 나온 떡갈비가 쉽게 질릴 것 같다.
둘이서 먹으러 갔다가 가격에 한번 놀라고, 맛에 두번 놀래서 결국 식사가 끝나갈 무렵..
신식당 앞에 돼지갈비 짱인 승일식당 가서 2인분만 먹고가자는 이야기까지 나왔다..;;
돈지랄 했다는 생각이 팍팍 드는 점심 식사였다..
행여나 담양 떡갈비가 궁금하셨다면 차라리 담양읍내에 돼지갈비를 추천드리며..
떡갈비는 그냥 사진이라도 구경하시길..맛은 절대 당신이 상상하는 맛은 아니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김경남 말해보세요:

    머하고 사시나 했드만 먹고 다니네 ㅡ.ㅡㅋ

    서울도 좀 올라와서 기름좀 채워주고 가여.

    • 대갈장군 말해보세요:

      맛집 취재 간거다..
      먹는 것도 일이야..
      맛 없어서 실패하긴 했으나..그래도 기사를 쓰긴 써야지..
      이번달 마지막 주에나 함 보자..
      이번엔 니가 쏠 차례자나..긴장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