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여행-둘째날] 보모리조트에서~

전날의 비행으로 아직 피곤이 가시지 않았습니다만..
보모리조트에서의 편안한 첫날 밤을 보내고 둘째날에는 “라이라이섬 피크닉”과 “로맨틱 디너” 일정이 있는 날입니다..
라이라이섬 피크닉은 별다른 건 아니고..
보모리조트 북쪽에 있는 조그마한 무인도인 라이라이섬으로 둘만 보트에 태워 데려다 준답니다..
대략 무인도에서 둘이서만 오붓하게 2시간 정도 놀다 올 수 있다기에..뭔가 색다른 경험이겠다 싶어 내심 기대를 했습니다만..별 다른거는 없습니다..ㅡ.ㅡ;; 단지 섬에 아무도 없다는거 외엔..뭐;;
심심할 거 예상하고 스노클링 장비를 빌려갔는데..주변 바닷물이 허벅지 정도밖에 안되서 그나마도 기어다니다말고..조금 놀다보니 빗방울이 조금씩 떨어지더군요..
그래서..그냥 해변 한가운데다 선텐의자 가져다 두고 “언제 무인도에 누워서 비 맞아보겠냐”는 심정으로 즐겁게 두시간을 보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이라이섬에 도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인도에서 셀카 놀이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피크닉에서 돌아오니 저녁 식사로 “로맨틱 디너”가 준비 중이더군요..
별보면서 둘만 오붓하게 식사를 할 수 있게 해준다는 거 같은데..
어쨌거나 비도 좀 떨어질듯 우중충 하고 바람도 불고 해서..해변에서 식사를 하진 못하고..
빌라 앞에 식탁을 마련해줘서 더 편하게 식사를 한 것 같습니다..
식사는 스프로 시작해서 디저트까지 4가지 나오더군요..;; 메뉴판엔 5개 고르게 되있던데 말이죠..;;
4개 먹는 동안 걸린시간은..장장 3시간 30분..
배고픔으로 시작했다 배 부름을 느끼고 다시 소화되는 거까지 확인하고서야 식사가 마무리 되더군요..ㅎㅎ
워낙 빨리먹는데 익숙해서인지..음식 나오면 5분안에 먹고 30분을 기다리는 상황을 계속 반복하고..ㅡ.ㅡ;;
너무 여유롭게 음식을 가져다 주는 바람에 조금은 껄끄러울 수도 있었겠습니다만..아주..많이 여유로운 피지원주민들 탓이라 생각하고 기분좋게 식사를 마무리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닥 로맨틱하지 않은 로맨틱 디너..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You may also like...

5 Responses

  1. 아짐 말해보세요:

    우와..
    그림같은곳에서 멋지게 보내구 왔네.. 부럽당..
    우린 10주년에 둘이 여행갈까하는데.. 여기도 가보고싶다..ㅎㅎㅎ
    역시 장사장이라 사진이 예술이구만.. 멋쪄브러~~ㅎㅎ

  2. hades9 말해보세요:

    잘 갔다왔나부네….
    연애를 오래하면….리조트는 좀..심심하다던디…재미있게..보네고 왔나부네…
    어째..10달후에는……쮸니어 장이 나오는가요???